제주 4.3 민중항쟁 70주년 정신 계승 범국민대회 2018년 3월 31일 (토) 오후 3시 제주시청




일시: 2018년 3월 31일 (토) 오후 3시
장소: 제주시청

기억을 넘어
해방의 봄으로
모두의 꽃으로
피어나라



양민학살 제주4·3을 담은 한재림 감독의 광고영상



제주 4·3, 미국 책임 규명 10만인 서명 운동



제주 4·3 유족회/제주 4·3 70주년 범국민 위원회 / 제주 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가 제주 4·3에 대한 미국 및 세계 사회의 책임있는 조치를 촉구하고자 10만인 서명 운동을 진행합니다.

문의 : 제주 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제주 4.3에 대한 미국과 UN 등의 책임있는 조치를 촉구한다.

"원인에는 흥미없다. 나의 사명은 진압뿐"
- 4.3 당시 제주지구 미군사령관 브라운 대령-

"한국 국방경비대의 작전통제권은 여전히 주한미군사령관에게 있으며, 경비대의 작전에 관한 모든 명령은 발표되기 전에 해당 미 고문관을 통과해야 된다는 사실은 매우 중요하다."
- 1948년 9월 29일, 주한미군사고문단장 로버츠 준장이 이범석 국무충리 겸 국방부 장관에게 보낸 서한 -

"당시 미군정은 작전통제권을 행사하며 4.3과 같은 폭력사태를 알고 있었으면서도 이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 브루스 커밍스 미국 시카고대 석좌교수 - 제2회 평화상 수상자 -

제주 4.3은 미군정이 통치하던 시기에 발생한 민간인 대량학살 사건입니다. 미군정 시기와 미국 군사고문단이 한국군에 대해 작전통제권을 행사하던 시기에 3만 명이 넘는 제주도민이 억울하게 희생됐습니다. 그런데 70년이란 긴 세월이 흐르도록 미국 정부는 아직까지 아무런 말이 없습니다.

미군정은 해방 직후 38선 이남지역에 존재한 실질적인 통치기구였습니다. 1948년 4.3 직후 미군정 브라운 대령을 제주지구 미군사령관으로 파견해 제주 현지의 모든 진압작전을 지휘.통솔했습니다. "원인에는 흥미가 없다. 나의 사명은 진압뿐이다"라는 브라운 대령의 발언은 미군정이 제주 4.3이 대량학살로 비화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음을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입니다. 2003년 정부가 발간한 [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에도 4.3사건의 발발과 진압 과정에서 미군정과 주한미군고문단의 책임을 분명히 명시하고 있습니다.

이제 미국은 4.3의 진실을 말해야 합니다. 4.3 학살에 대한 책임을 인정, 공식 사과하고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한.미 양국 정부는 4.3 당시 미군정과 군사고문단의 역할에 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있는 조치를 위한 협의에 착수해야 합니다. 국제연합(UN)도 2005년 UN총회에서 채택한 "국제인권법의 중대한 위반행위와 국제인도법의 심각한 위반 행위의 피해자의 구제와 배상에 대한 권리에 관한 기본원칙과 가이드라인"에 근거하여 당시 미국과 한국 정부의 민간이 학살에 대해 조사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촉구해야 합니다.

우리의 요구

- 미국은 제주 4.3 민간인 학살에 대해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하라!
- 미국과 한국 정부는 4.3 당시 미군정과 군사고문단의역할에 대해 공동조사에 나서라!
- UN은 4.3 학살의 진상을 조사하고 미국과 한국정부에 책임있는 조치를 요구하라!

제주4.3희생자유족회 /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 /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 제주 4·3, 미국 책임 규명 10만인 서명 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