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관련한 실무회담 공동보도문 (남측 보도문) : 2018년 1월 17일, 판문점 평화의 집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관련한 실무회담 공동보도문 (남측 보도문)

ㅇ 대회 개막식에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
ㅇ 남북 응원단은 대회 행사와 남북 선수들의 경기를 공동 응원
ㅇ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응원단 활동 보장
ㅇ 대회 개막 전 북측 금강산 지역에서 남북 합동 문화행사 및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북 스키선수들의 공동훈련
ㅇ 여자 아이스하키 종목의 남북 단일팀 구성

1.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참가하는 북측 선수단의 참가 종목과 선수단 규모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양측 국가올림픽위원회 간 협의를 통해 정한다.

2. 남과 북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개회식에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하며, 여자아이스하키 종목에서 남북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양측 국가올림픽위원회 간 협의를 통해 정한다.

3. 북측은 230여명 규모의 응원단을 파견하여,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행사와 남측과 북측 선수들의 경기를 응원하고, 남측 응원단과의 공동응원을 진행한다. 남과 북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응원단 활동도 보장한다.

4. 북측은 30여명의 태권도 시범단을 파견하며, 남측 평창과 서울에서 시범 공연을 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시범공연 일정은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한다.

5. 북측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서 선수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활동을 취재하는데 필요한 기자단을 파견한다. 남측은 북측 기자단의 활동을 지원하며, 동계 올림픽대회와 관련한 취재의 지원 범위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양측 국가올림픽위원회 간 협의를 통해 정한다.

6. 북측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은 경의선 육로를 이용하여 왕래한다. 북측 선수단은 2월 1일에, 북측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은 2월 7일에 남측으로 이동하며, 귀환시기는 분야별로 양측간 합의에 따라 편리한 시기로 한다.

7. 북측은 경기장을 비롯한 선수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의 활동에 필요한 현지시설 점검 등을 위해 1월 25일부터 27일까지 선발대를 파견한다.

8. 북측은 동계패럴림픽대회에 장애자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기자단을 150여명 규모로 파견하며, 이와 관련된 문제는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한다.

9. 남과 북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개막 전 북측 금강산 지역에서 남북 합동 문화행사와 북측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북 스키선수들의 공동훈련을 진행한다. 이와 관련하여 남측은 현지 시설점검 등을 위해 1월 23일부터 25일까지 선발대를 파견한다.

10. 북측 대표단은 남측의 안내와 질서에 따르며, 남측은 북측 대표단의 안전과 편의를 보장한다.

11.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참가 및 금강산 합동문화행사, 선발대 파견 등과 관련한 구체적인 실무적 문제들은 판문점을 통한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한다.




남이 뭐라 한다고 제 땅 조차도 당당하게 그리지 못한다면 ... 가히 나라라 할 수 있는가?
 그러고도 후세들에게 조국이니 애국이니 충성이니 ...말 할 수 있는가?




위의 보도문에는 우리 겨레가 함께 높이 올리는 기 이름이 "한반도기"라고 되어 있습니다.
주는 남이고 북을 끼워준다는 생각인지 느낌인지가 무의식 속에 바탕을 이룬 탓이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듭니다.

진정으로, 한 피줄인 우리 겨레가 어깨를 서로 겯고 하나되어 평화올림픽을 성공적으로 해 내자.... 그런 생각이 바탕에 있다면, 아마도 기 이름을 다르게 할 수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온 겨레의 념원인 통일을 담아 "통일기"라고 하여도 좋을 것 같고, 한 겨레라는 뜻을 담아 "단일기"라 하여도 좋을 것 같습니다. Unified Team을 '한반도팀'이라 하지 않고 "단일팀"이라 하듯이 말입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서 발표한 문건을 보아도 한반도(South Korean peninsula) 라는 용어는 보이지 않고, Korean Unification Flag라 하고 있으니, 코리아 통일기, 코리아 통합기 또는 코리아 단일기로 번역할 수 있겠고, 또한 그 약칭을 KOR이 아니라 COR (Corea 고려 高麗)로 하고 있습니다.

우리 겨레가 함께 하는 데에 있어서는, 너와 나가 아니라, 서로 나란한 "우리"라는 생각을 바탕으로 하는 것이 우리 겨레의 유구한 역사적 진실에 부합하고 이치에도 맞지 않는가... 싶습니다.

통일을 진심으로 념원한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우리 겨레가 갈라져 살게 된 연유를 있는 그대로의 역사적 진실에 바탕하여 남녀노소 모두에게 알리고 깨우치는 일일 것입니다.

있는 그대로의 역사적 진실을 금기시 하고, 한 피줄을 적대시 하면서, 통일 운운하는 것은 가당치 않은 외세의 꼭두각시 놀음에 지나지 않거니와, 우리 겨레를 위한, 우리 겨레에 의한, 자주적 평화통일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 하여도 무리가 없을 것 같습니다.

아무쪼록, 평창올림픽이 "우리 겨레 평화 올림픽"으로 찬연히 빛나기를 바랍니다.

백두와 한나는 내 조국 : 삼지연관현악단 서울 공연, 현송월 단장 인사말과 노래
평창 평화 올림픽 : 이북 고위급 대표단 청와대 만남과 남긴 말